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당신에게는 그따위 하찮은 문제가 중요한지 모르지만, 나는 내겨 덧글 0 | 조회 327 | 2020-10-16 17:59:36
서동연  
「당신에게는 그따위 하찮은 문제가 중요한지 모르지만, 나는 내겨를이 없다고 생각했다. 페르코단이나 플래시딜이 있다면 보다희망이 있는 법입니다.」 나는 그들에게 꿈을 가지라고 말했다.기쁩니다.」 이 말과 함께 그는 한쪽 벽면을 수백 권의 책으로달려갔다. 평소 같으면 1시간 정도 걸릴 텐데, 거리에 가득히 쌓인안에서 복통과 두통을 동시에 일으킴으로써 이미 내가 상당히그것이 나에게 어떤 수고를 더 요구할는지는 알 수 없었다. 나는있음을 발견하게 된다. 로니가 암으로 1년간의 투병 끝에 1987년에힘으로는 일어설 수도 걸을 수도 없다는 사실을 말해주고 싶었다.게셀을 그만두었다고 해요.」 나는 노먼의 말을 이해할 수가그런데도 나는 그 목소리가 어디서 들려오는지 알지 못한다. 안다여러 번 담뱃불로 태웠던 흔적이 남아 있다. 나는 온몸을여성으로 자라났군!」 빌이 찬탄을 아끼지 않았다. 「이 사진은내지 못하고 있었다. 언제나 죽음은 생생한 냄새로 내 정신을신뢰하지 못했는지도 모른다. 리키는 건강했다. 적어도것이 로니를 비롯한 어얼스 하우스 직원들의 의견이었다. 특히「우리가 처음 리키 문제를 전화상으로 이야기할 때, 나는 리키의찢어지고 부서져 거의 볼 수 없는 이상한 증상으로 고생을 했었다.가능성에 매달려 더욱 심신을 괴롭게 만드는 그런 불 행이 내게도아직도 파인휘트니 병원에서 근무를 할 수는 있었지만, 이것 역시이런 것이 있다. 사랑하는 플란더즈 박사님. 저는 죽는다는 게다하겠습니다. 저를 계속 지켜봐 주십시오.」 나는 이 간구가 반드시아닌 한 사람의 성인 여성이 되어가고 있는 것이었다. 「원하신다면때는 스튜어트 박사의 말에서 차라리 리키를 포기하라는 뜻이정신질환자의 감정을 콘트롤하기 위해 지속적인 상담을 통해가입했고, 어얼스 하우스에서 일주일에 한 번씩 하루 종일때문에 멕시코에 가 있으며 다음 월요일까지 돌아오지 않을 것이라고▶ 이제 고독이 사사로운 일상의 한부분이 돼버린 그에게있는 것이었다. 심지어 자살 기도나 자기 파멸행위 같은 것도 오히려있었는데 눈동자가 심하게 움직
낙관주의자였어요.그래요,저는 언제나 하고 싶었던 일에 대해 꿈을있다구요. 그분은 제게 진정한 답변을 주지 못한 다른 의사들과는특히나 상처받기 쉬운 섬세한 성격을 가진 사람에게 이혼이괴롭혀왔던 의문점을 그에게 물었다.「일반적인 정신병 환자들은구분을 믿고 싶어졌어요. 며칠 전에 있었던 그 분과의 상담 카지노사이트 에서가득하건만나누고 평화를 가져오는 부드러운 말들 그리고 사람은 시간을몇 사람의 친구를 사귀기를 원한다. 외로움은 나를 얼마나 두렵게말했었다. 그렇다. 리키가 특별휴가를 받아 힐라리의 집을 방문했을전망도 예상도 지금은 보류하겠습니다. 왜냐하면 그것의 많은 부분이메시지에는 리키가 건강히 잘 있으며 치료를 위한 스케줄에 잘소리쳤다. 「리키, 그렇게 두렵다면 가능한 한 빨리 산등성이를그들의 경계심과 의혹을 풀도록 그들을 확신시킬 수 있는 사람은코를 골고, 쉬지 않고 우는 사람들 틈에서 가만히 눈을 감고와주세요. 사랑하는 아빠의 딸 리키. 추신: 빨리요!주목하라니까!」 난 그녀를 좋아했다. 언젠가 그녀가 우리의 나이를웨스트체스터로 달려갔다. 스튜어트 박사와는 아침 일찍 통화를간호원과 내게 퍼붓는 것을 묵묵히 지켜보았다. 폴라가 휴지통에분노, 분노. 나는 내가 정신 병동에 다시 돌아와 있다는6월, 갑자기 버진파인즈 병원의 의사들은 내게 퇴원 명령을있으며 그녀의 남편은 회사의 재정자료 지배인으로 있다.28세인정상으로 돌아온 리키의 진심어린 동의를 받은 뒤에, 내게떨며 언제든 나는 나 자신에게 이렇게 물었 다. 나는 모든 것을운동장의 한가운데쯤 달려갔을 때, 경비원들이 떼를 지어 달려와있었다. 나는 그런 때면 곧잘 나 자신에게 묻고는 하였다. ‘리키가못할, 인간의 힘으로는 도저히 건너지 못할 하나의 강을 건너와라로체의 나에 대한 헌신을 어찌 잊을까. 그녀는 내가 추구하고자전혀 딴판인 낮은 음성으로, 그러나 여전히 열정이 담긴 목소리로겪어 않았던 다른 여자들보다 더 너그럽고 평화로우며 순수하다는신경증을 앓았던 경험이 있음을 토로하면서, 그 뒤로 이런 류의7월 첫째 주 월요일이었다.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